부천 ‘100년 문화비전’이야기하는 포럼 열린다

11일 오후 3시, 복사골갤러리서 ‘2019 부천 문화비전 정책포럼 「도시대화」’ 개최, 부천문화재단 중장기발전계획 연구 경과 공유하고 시민과 전문가 의견 모아

차동길기자 | 입력 : 2019/11/05 [14:02]

▲ (사진1)‘2019 부천 문화비전 정책포럼 도시대화’ 포럼 포스터     © 차동길기자

 

▲ (사진2)지난 7월 열린 ‘부천 문화비전 연구 100년 도시상상-말할 수 있는 도시, 내일을 이야기하다’ 시민 자유발언대에서 청년들이 지역에 바라는 점을 이야기하고 있다.     © 차동길기자

 

▲ (사진3)지난 7월 열린 ‘부천 문화비전 연구 100년 도시상상-말할 수 있는 도시, 내일을 이야기하다’에서 시민이 키워드 조사에 참여하고 있다.     © 차동길기자

 

부천문화재단(이하 재단)은 오는 11일 오후 3시에 복사골갤러리에서 ‘2019 부천 문화비전 정책포럼 도시대화를 연다. 이날 포럼은 말할 수 있는 도시, 내일을 내다보다를 주제로 부천 100년 문화비전을 수립하기 위해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듣는다.

포럼은 생각 말하기 생각 나누기 생각 더하기 세션으로 구성됐다.

생각 말하기 세션에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박소현 교수와 재단 손경년 대표이사가 장기적 문화비전의 필요성과 문화정책 전반에 관해 대담한다.

생각 나누기 순서에선 김성하 박사(재단 중장기발전계획 수립연구 공동연구원, 경기연구원 연구위원)가 그간 연구 경과를 공유하고 ‘100년 문화비전을 제안한다.

전문가 자유토론과 참석자 종합토론을 여는 생각 더하기 세션에선 손동기 박사(재단 중장기발전계획 수립연구 공동연구원, 한국외국어대학교 EU연구소 초빙연구원)가 전문가 자유토론의 사회를 맡는다. 전문가 자유토론엔 지역 문화예술 전문가와 예술인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나눈다. 이어지는 참석자 종합토론에선 참석자 누구나 자유로이 의견을 말할 수 있다.

재단은 올 5월부터 중장기발전계획 수립연구를 추진하고 부천시민과 예술가,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고 있다. 지난 7월에도 부천 문화비전 연구 100년 도시상상 - 말할 수 있는 도시, 내일을 이야기하다란 이름으로 시민 자유발언대를 운영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모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