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보건소, 페스트 유행지역 여행 주의 당부

페스트균 조기 발견 시 치료 가능, 의심증상 시 즉시 신고

차경호기자 | 입력 : 2019/11/26 [23:57]

 

▲ 페스트 발생지역 방문 주의 및 대처 안내문(질병관리본부)     © 차경호기자



부천시보건소는 최근 중국에서 페스트 확진 환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유행지역 방문 시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페스트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유행지역 방문 시 쥐나 쥐벼룩,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하고, 감염이 의심되는 동물의 사체를 만지지 않아야 한다. 또한, 발열, 두통, 구토 등 페스트 증상을 나타내는 (의심)환자와 접촉하지 않음은 물론 이들의 체액(림프절 고름 등)이나 검체와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정해분 부천시보건소장은 페스트균에 감염되어도 조기(2일 이내)에 발견하여 항생제를 투여하면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므로, 유행지역 여행 후 발열, 오한, 두통 등 페스트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부천시보건소(032-625-4125)에 연락해서 조기 진단과 치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실시한 신속위험평가에 따르면 페스트의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관심단계로 유지하되 중국 보건당국 및 세계보건기구(WHO)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가동하여 발생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