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청년정책포럼 'N포세대는 없다’ 성황리 개최

차동길기자 | 입력 : 2019/11/28 [09:05]

▲ 부천시 청년정책포럼 ‘N포세대는 없다’ 참석자들의 단체 기념 촬영     © 차동길기자

 

▲ 부천시 청년정책포럼 오픈 테이블     © 차동길기자

 

▲ 여선웅 청와대 청년정책소통관이 청년정책포럼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 부천을 찾았다.     © 차동길기자

 

▲ 윤여소 부천시 복지위생국장이 청년정책포럼 개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차동길기자

 

부천시가 주최하고 부천시청년정책협의체와 가톨릭대학교 총학생회가 주관한 <2019 부천 청년정책포럼: N포세대는 없다>가 지난 22일 오후 3시부터 3시간 동안 참석자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다.

 

가톨릭대학교 김수환관 3층 컨퍼런스룸에서 <N포세대 없다>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포럼은 변한 건 청년이 아니라 더욱 불평등해진 시대, 문제는 청년이 아니라 더욱 불공정해진 사회라는 문제의식을 청년 정책 필드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청년 스피커들의 주제발표 및 오픈 테이블을 통해 전달했다.

 

윤여소 부천시 복지위생국장의 인사말로 포럼의 문을 열었고, “기초자치단체에서 주최한 청년 행사는 첫 방문이다라며 부천시 청년정책에 대한 기대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한 여선웅 청와대 청년소통정책관의 축사로 포럼을 시작했다.

 

전효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무처장의 청년정책의 새로운 과제와 해법발표를 시작으로 청년팔이 사회의 저자 김선기 신촌문화연구 그룹 연구원이 세대 고정관념을 넘어 청년 개개인이 자기 삶의 주체가 될 수 있는 기반조성을 위한 인식 전환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김희성 서울시청년시민회의 운영위원장은 청년정책 거버넌스에서는 청년을 취업을 준비하는 단일한 존재가 아니라 프리랜서, 창업, 1인 가구, 비진학, NEET 등 다양한 정체성을 갖고 미래를 준비하는 존재라고 인식하는 것이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문유진 무중력지대 양천센터장은 지역사회 청년 거버넌스 참여 독려, 커뮤니티 활동 지원, 청년정책 전달 플랫폼으로서의 지역 청년센터 기능을 설명했다.

 

이어진 오픈테이블에서는 김현목 가톨릭대학교 총학생회장이 부천동 주거환경 개선사업사례를 중심으로 지방정부가 추진하는 청년정책에 대학이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김현석 부천시 청년정책협의체 사회참여분과장이 자기 효능감 높은 정책 설계의 중요성을 이야기한 후 토론을 진행했다.

 

윤여소 부천시 복지위생국장은 청년정책이 힘겨운 청년들에 대한 지원사업인 동시에 부천의 미래 비전을 만들어 갈 청년에 대한 투자 사업이라는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라면서 청년들의 주도적 참여를 위한 다양한 기회와 자유로운 공간을 만들어 청년들이 부천에서 새로운 활력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