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경기도 시각장애인 복지대회 성황리 종료

제40회 흰지팡이의 날 및 제93주년 점자의 날 기념

차동길기자 | 입력 : 2019/12/06 [23:41]

 

▲ 경기도 시각장애인 복지대회에서 장덕천 부천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차동길기자

 

▲ 장덕천 부천시장(왼쪽)이 김진식 (사)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장에게 시각장애인의 상징인 흰지팡이를 전달하고 있다.     © 차동길기자


부천시는 지난 11월 28일 (사)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가 주최하고, (사)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 부천시지회가 주관한 ‘경기도 시각장애인 복지대회’가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3일 밝혔다.

제40회 흰지팡이의 날과 제93주년 점자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행사에는 경기도 31개 시·군 시각장애인, 자원봉사자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흰지팡이 헌장 낭독을 시작으로 시각장애인의 상징인 흰지팡이 전달식, 시각장애인을 위해 성실히 봉사한 회원과 후원자에 대한 표창장과 감사패 전달, 시각장애인 가족 장학금 전달 순으로 진행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환영사에서 “경기도 시각장애인 복지대회에 참석한 31개 시·군의 시각장애인들을 환영하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일자리 사업, 복지사업 등 장애인을 위한 정책 사업을 잘 추진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천시는 점자도서관(해밀도서관), 시각장애인 컴퓨터교실, 보행교실 등 자립의지를 고취하고 자율적인 생활을 돕는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흰지팡이 날은 10월 15일로 1980년 세계맹인협회가 시각장애인의 권익을 보호하고 사회적 관심을 끌어내기 위해 제정했다. 흰지팡이는 시각장애인들이 스스로 걸을 수 있다는 의지의 표현이며 시각장애인의 자립과 성취를 상징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