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나 행복한 도시’ 부천문화재단 비전 2030 추진

시민이 선택한 키워드로 구성…지역문화 이루는 개인 행복에 집중, 100년 후 부천 문화정책 전망하는 ‘재단 중장기발전계획 연구’ 결실, 2120년까지 ‘부천 100년 문화비전’ 따라 문화도시 부천에 ‘평등’, ‘존엄’ 문화

차동길기자 | 입력 : 2020/03/03 [13:01]

▲ (사진1)부천문화재단 BI(Brand Identity)  © 차동길기자

 

▲ (사진2)‘부천문화재단 비전 2030’ 비전체계도  © 차동길기자

 

설립 20년을 맞은 부천문화재단(이하 재단)부천문화재단 비전 2030 - 즐거운 나 행복한 도시를 제시하고 새 시대로 도약한다.

부천문화재단 비전 2030은 시민이 선택한 키워드로 구성해 의미를 더했다. ‘즐거운 나 행복한 도시는 지역문화를 이루는 개인의 행복에 집중하겠다는 목표다.

재단은 지난해 ‘100년 후 부천 문화정책을 전망하는 시도인 재단 중장기발전계획 연구중 설문조사와 자유발언대 행사를 통해 시민과 전문가 의견을 모았다. 지역 문화정책의 핵심 요소로 시민이 선정한 키워드는 행복’, ‘다름등으로 부천문화재단 비전 2030의 기반이 됐다. 재단은 시민 참여를 기반으로 지역문화정책의 단계적 목표를 설정해 기초자치단체 문화재단의 선두주자 역할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향후 재단은 행복다름등의 가치를 발전시킨 평등한 관계로 맞는 존엄의 문화2120년까지 문화도시 부천에 자리할 수 있도록 단계별 목표를 세워 실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재단 손경년 대표이사는 당장의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에선 혁신이나 전환이 버겁게 느껴질 수 있지만 누구나 100년 후와 같은 먼 미래를 상상할 땐 자유로이 혁신 방안을 내놓는다고 배경을 밝혔다.

2001, 전국 최초 기초자치단체 문화재단으로 출범한 부천문화재단은 당시 세계화를 목표로 세계지향의 문화도시를 비전으로 삼았다. 이후 2010년대엔 지역을 구성하는 공동체에 초점을 맞춰 친절하고 따뜻한 문화공동체’, ‘즐거운 관심, 소통과 공유의 문화등의 비전을 제시했으며, 2020년부터 2030년까지는 개인 행복에 초점을 맞춘 즐거운 나 행복한 도시를 비전으로 다양한 문화예술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부천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았다. 이에 재단은 생활문화도시 -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듣는 도시를 지향하며 시민이 만들어가는 문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시민참여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