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코로나19 안정시까지 주정차단속 한시적 유예

3월 24일부터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전구간 주정차단속 유예

차동길기자 | 입력 : 2020/03/25 [10:42] | 수정 : 1999/11/30 [00:00]

▲ 고정형 CCTV가 설치된 주정차단속구역  © 차동길기자



부천시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과 함께 상생하기 위해 이겨라! 코로나19”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324일부터 코로나19 안정 시까지 저녁 시간대 전 구간 주정차단속을 한시적으로 유예한다.

 

이번 조치는 지난 31일부터 시행한 점심 시간대 1시간 추가 유예, 전통시장 주변 도로 24시간 유예 조치를 포함하여 확대 적용되며,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저녁 시간대에 적용되는 조치다.

 

, 시민들이 안전하게 보행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교통의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중주차 및 소화전, 버스정류장, 교차로 모퉁이, 횡단보도, 보도(인도), 안전지대 등 주정차 절대 금지 구역과 어린이 보호구역은 예외 없이 단속한다.

 

오영승 주차지도과장은 주정차단속 저녁 시간대 전 구간 유예조치를 통해 소비활동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이번 조치가 시민들의 승용차 이용 활성화에 기여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가시적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조치에 따라 교통질서가 다소 흐트러질 것을 대비해 계도 행정을 강화하여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차량 흐름의 장애를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악의적인 차량 흐름 방해 등 3회 이상 연속 적발된 운전자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하여 교통질서 문화 정착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