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지킴이, 부천페이 1,000억 원 돌파!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7월까지 구매한도 100만 원, 인센티브 10% 지속

차동길기자 | 입력 : 2020/06/25 [08:37]

▲ 부천페이봇 모습  © 차동길기자



부천시 지역화폐인 부천페이가 발행액 1천억 원을 돌파했다.

 

부천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골목상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매출감소 등 심각한 경제침체 상황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최근 지역화폐를 활용한 일반판매를 확대하고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을 발행해왔다.

 

6월 현재 부천페이는 일반판매 427억 원, 정책발행 573억 원 등 총 1,000억 원 이상 발행되었다. 사용액은 80.7%807억 원이며, 카드 발급은 212천여 장을 넘어섰다.

 

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7월까지 부천페이 구매 한도와 인센티브를 각 월 100만 원과 10%로 특별 상향했다. 하반기 정부에서 위축된 소비심리 활성화를 위해 12월까지 지역화폐 인센티브 10% 상향 등을 검토하고 있어 향후 발행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시는 부천페이 올 한 해 발행액이 1,700억 원을 초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일반판매 활성화를 위하여 가맹점에 대한 안내문을 우편으로 발송하고, 시 홈페이지 등을 활용한 온라인 홍보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최승헌 문화경제국장은 “‘코로나19 극복, 부천페이와 함께라는 슬로건처럼 부천페이가 소상공인 매출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시민들은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사용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