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선근무예비역 폭행·폭언 등 인권침해 여전

승선근무예비역 중도 포기 2016년 18명에서 2019년 67명으로 3배 증가

차동길기자 | 입력 : 2020/10/14 [23:24]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302f8b.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43pixel, 세로 738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300003.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84pixel, 세로 418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30000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830pixel, 세로 445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430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848pixel, 세로 411pixel

 

군부대 배치 대신 해운·수산업체 선박에서 3년간 승선 근무하며 병역 의무를 이행하는 승선근무 예비역들이 여전히 폭언·폭행 등 심각한 인권침해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경기 부천시을)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6~20208) 승선근무 예비역 실태조사ㆍ전수조사 현황 자료를 보면, 인권침해를 호소하는 승선근무 예비역들은 매년 잇따르고 있다.

 

 

연도별로 보면 20181, 20196, 올해 8월까지 3명이 당국에 인권침해 피해를 신고했다. 2018년 한 승선근무 예비역이 동료 선원 등의 괴롭힘에 못 이겨 자살한 사건을 계기로, 정부가 뒤늦게 인권침해 실태조사를 실시하는 등 개선책을 내놨지만 현장에선 관리·감독이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근무기간의 25%만 인정받는 불이익을 감수하면서까지 승선근무예비역을 포기하고 현역을 택하는 인원도 201618명에서 201967명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산업지원인력으로 분류되는 전문연구요원과 산업기능요원의 사고율이 0.3%인데 반해 승선근무예비역의 사고율은 1.5%에 달하는 등 열악한 근무 환경이 원인으로 파악된다.

 

설훈 의원은 “2018년 사망사고 발생 이후 병무청이 인권침해 여부 모바일 전수조사 등 대책을 내놨지만 형식적 조사에 그치고 있다면서 병무청은 보다 실효성있는 대책을 마련해 승선근무 예비역들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