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지친 10대 마음은?

부천문화재단, 지역 중학교와 「도시다감 : 청소년 감정사전」 12월까지 발간, 내동, 부일, 석천중 등 3곳 학생 230여명 참여··· 향후 청년, 중장년까지 확대

차동길기자 | 입력 : 2020/11/05 [12:45]

▲ 도시다감 청소년 감정사전_ 글쓰기 참여 중인 내동중학교 3학년 4반 활동 모습   © 차동길기자

 

  © 차동길기자

 

▲ 도시다감 청소년 감정사전_ 글쓰기 참여 중인 석천중학교 3학년 9반 활동 모습   © 차동길기자

 

▲ 발간된 도시다감 어린이 감정사전 1,2_ 사진  © 차동길기자

 

▲ 부천문화재단 도시다감 감정사전 글쓰기 사이트  © 차동길기자

 

  © 차동길기자

 

삶의 감정을 도시 기록으로 만드는 문화도시 스토리텔링이 추진된다.

부천문화재단은 지역 청소년들이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에 대한 짧은 수필을 모은 도시다감(都市多感) : 청소년 감정사전제작을 올 연말까지 추진한다. 참여 중학교는 부천 내동중학교, 부일중학교, 석천중학교 등 3곳이다.

도시다감 : 청소년 감정사전은 다양한 삶의 모습과 정서적 경험을 소재로 한 도시 이야기를 발굴하고, 문화도시 부천의 대표 문구인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 듣는 도시를 실현하고자 추진하는 문화도시 스토리텔링 사업이다.

2018년과 2019년 각각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 총 270여명, 360여개 글을 담은 어린이 감정사전 1, 2」에 이어 올해 발간 예정인 감정사전은 중학교 2~3학년 학생 230여명의 참여로 이뤄진다. 특히 이번 감정사전은 코로나19 등으로 달라진 청소년의 일상과 가족, 친구, 진로 등에 대한 솔직한 감정 표현을 담을 예정이다.

올해 글 수집 방식은 현장 수업과 연계해 진행했던 예년과 달리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지속한 상황을 반영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도시다감부천.com)를 새롭게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사이트를 통해 작가로 등록된 학생들이 자유롭게 글을 기록할 수 있으며, 일반 시민들은 제작된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1, 2」의 도서, 영상 등 관련 자료를 볼 수 있다.

재단은 시민 삶의 기록을 통해 도시 서사를 만들어가고, 올해 대상인 청소년에 이어 앞으로 청년과 중년 등 세대를 확대해 감정기록을 수집할 계획이다. 청소년 감정사전은 오는 12월에 발간되며 부천시립도서관과 공립작은도서관, 학교도서관 등을 통해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