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핵쟁이도 처벌하자! 김경협 의원, ‘게임 비핵화’ 법안 발의

차동길기자 | 입력 : 2020/11/13 [12:41]

▲ 김경협 의원  © 차동길기자



게임 내 부정행위를 조장하는 불법 해킹 프로그램(일명 게임핵’)을 사용하는 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고 이를 제작·배포하는 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약칭 게임산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11일 국회에서 발의됐다.

 

김경협 의원(경기부천시갑·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게임산업법 개정안은 게임물의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등 게임핵 프로그램을 사용한 자에게도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했다.

 

또한 현행 게임산업법은 게임물의 정상적 운영을 방해하는 컴퓨터프로그램 등을 배포하거나 제작하는 행위를 한 자에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는데 개정안은 이에 대한 벌칙을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상향하고, 이로 인해 발생한 범죄수익 등을 몰수·추징하도록 했다.

 

게임핵은 게임 실행을 변조해 게임상에서의 능력치를 비정상적으로 높여주는 불법 프로그램이다.

 

현재 게임 제작사들이 자체적으로 게임핵 사용자를 적발해 제재하고 있지만 게임핵 사용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또한 게임핵 프로그램을 제작·유통하는 범죄 역시 조직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이로인한 범죄수익이 수 억원 대에 이르기도 한다. 따라서 이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례로 세계적으로 300만명 이상의 동시접속자를 기록했던 국산게임 배틀그라운드가 무분별한 게임핵 사용으로 현재 동시접속자 30만명 수준으로 줄어드는 등 게임핵은 게임 산업을 황폐화시키고 있다.

 

이에 김경협 의원은 최근 국산게임이 전세계적 인기를 몰고 있는 상황에서 핵 프로그램은 우리 게임산업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선량한 게임유저를 보호하고 게임산업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해 핵 프로그램 유포자 및 사용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