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안심식당’에서는 안심하고 식사하세요

덜어먹기·위생적 수저관리·마스크 착용 등 3대 실천수칙 준수

박춘석기자 | 입력 : 2020/11/20 [17:18]

 

▲ 안심식당 스티커  © 박춘석기자

 

▲ 안심식당의 모습  © 박춘석기자

 

부천시는 시민안심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코로나19 안심식당을 지정·운영한다.

 

안심식당은 코로나19 전파·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덜어 먹기,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3대 실천수칙을 준수하는 일반음식점이다. 현재 부천시가 지정한 안심식당은 133개소로, 코로나19 종료 시까지 운영 예정이다.

 

식품위생과는 안심식당 현장점검 시 손소독제를 지급하고 일반음식점 코로나19 예방 실천과제 서약(3대 실천서약, 주기적 환기·소독, 손 소독제 비치, 잔반 재사용하지 않기)을 받는 등 영업주의 자율적 참여를 독려해왔다. 또한, 이미 지정된 안심식당에는 마스크·손 소독제 등 방역용품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안심식당 명단은 부천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또는 T-map 애플리케이션에 안심식당을 검색하면 외식정보와 길 찾기 안내를 받을 수 있다.

* 부천시 홈페이지 > 분야별정보 > 문화관광 > 부천의 맛집 > 코로나19 안심식당

 

안심식당의 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업계가 크게 위축되어 있지만, 위생은 물론 철저한 방역 관리로 손님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외식업소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에 따라 20201113일부터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마스크 미착용 시 당사자(10만 원)는 물론 관리·운영자에게도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