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IP로 부상하는 웹툰 비즈니스 미래, ‘2020 경기웹툰컨퍼런스’ 개최

11월 24일(화) 오후 2시부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온·오프 진행, 1부 ‘웹툰 비즈니스 컨퍼런스’와 2부 ‘웹툰 토크쇼-전지적 웹툰작가 시점’으로 구성

박춘석기자 | 입력 : 2020/11/20 [17:27]

 

▲ 경기웹툰컨퍼런스 포스터  © 박춘석기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은 웹툰 및 콘텐츠 산업 관계자, 일반인 등 사전신청자를 대상으로 ‘2020 경기웹툰컨퍼런스를 개최한다.

 

2020 경기웹툰컨퍼런스는 경기도가 주최하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경기콘텐츠진흥원 공동 주관으로 웹툰IP(지식재산) 글로벌화를 선도하는 한국 웹툰 산업의 현황을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웹툰 생태계 점검 및 웹툰IP 비즈니스의 혁신적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됐다.

 

컨퍼런스는 24일 오후 2시부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경기웹툰 비즈니스 컨퍼런스와 웹툰 작가와의 토크쇼 총 2부로 구성된다. 1웹툰 비즈니스 컨퍼런스는 슈퍼IP로 부상하는 웹툰 비즈니스의 미래를 주제로 3개 세션을 통해 다양한 발표와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1세션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웹툰 생태계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박인하 부회장(한국만화가협회)과 서범강 회장(한국웹툰산업협회)이 맡는다. 이어 황남용 대표(재담미디어), 강태진 대표(웹툰가이드), 이채윤 파트장(우아한형제들 만화경)의 토론이 이어지면서, 웹툰 산업 내의 다양한 사례들을 제시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웹툰생태계의 현황을 점검한다.

 

2세션에서는 웹툰 생태계의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주제로 웹툰 플랫폼의 비즈니스 모델 사례 및 전략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발표는 김여정 실장(네이버웹툰), 박석환 교수(한국영상대학교), 박세현 소장(만화문화연구소 엇지)이 맡고, 김동우 대표(만화가족)와 강성규 실장(엔씨소프트 버프툰)이 웹툰 산업이 활성화 방안 및 전략 등 열띤 토론을 이어나간다.

 

마지막 제3세션의 주제는 슈퍼IP 트랜스미디어 전략이다. 슈퍼IP의 트랜스미디어 성공사례, 웹툰IP 기반 2차 콘텐츠 제작과 마케팅, 글로벌 마케팅 전략 등 웹툰IP를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3세션의 발표는 홍민영 부사장(카카오페이지), 유정훈 대표(영화사 메리크리스마스), 심준경 대표(와이랩)가 맡고, 토론에는 이성업 대표(레진엔터테인먼트)와 김보통 작가(작품 아만자)가 참여한다.

 

컨퍼런스에 이어 2웹툰 토크쇼-전지적 웹툰작가 시점에서는 짤태식 작가(짤툰, 금수친구들), 송채윤 작가(선의의 경쟁), 활화산 작가(편의점 샛별이) 등이 토크쇼 게스트로 출연한다. 웹툰작가로 데뷔하기까지의 이야기, 마감 관련 에피소드 등 웹툰 작가의 현실과 삶을 예능 토크쇼 형식으로 풀어낸다. 또한, 웹툰 작가들을 위한 지원정책을 살펴보고 현장에서 느끼는 고충을 이야기하면서 산업 관계자들의 경기도에 대한 기대와 바람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될 계획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한국웹툰이 세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2020 경기웹툰 컨퍼런스를 통해 웹툰IP 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경기도 주도의 웹툰 산업 발전의 발판을 마련해 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아젠다를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컨퍼런스는 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예정이며, 컨퍼런스 관련 자세한 내용은 2020 경기웹툰컨퍼런스 홈페이지(www.g-webtoon.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오프라인 참가 등록은 홈페이지 및 온오프믹스(www.onoffmix.com)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