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익 부천시장, 대학생들과 미래 세대 소통 나서

성장, 의미, 시작이라는 주제로 음악을 통한 세대 공감의 자리 마련

박춘석기자 | 입력 : 2022/07/29 [10:28]

▲ 조용익 부천시장이 대학생과의 토크콘서트 후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부천우리신문

 

조용익 부천시장은 지난 28일 한국만화박물관에서 대학생 110명과 만나 토크 콘서트를 통하여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영톡스클럽’이란 이름으로 진행된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조 시장이 추천하는 세 곡의 음악에 각각 성장, 의미, 시작이라는 주제를 담아 솔직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 부천우리신문

 

 

행사에 참여한 대학생들은 ‘요즘 나를 힘들게 하는 것’에 대한 질문에 ‘게으름’, ‘짝사랑’, ‘다이어트’ 등 재치있는 대답을 하는가 하면, ‘취업’과 ‘진로 문제’ 같은 현재 대학생들이 느끼는 고민에 대해서 자유롭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한편, ‘내가 만약 시장이라면?’이라는 질문에는 ‘관광인프라 확장’,‘ 테마파크 조성’,‘공공자전거 활성화와 자전거 도로 확대’ 등 부천시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제안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만남은 시장 취임 후 향후 부천의 미래를 이끌어 갈 대학생들과 처음 만나 세대 간 공감의 대화를 나누는 자리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행사의 마지막 인사로 「지금 20대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통해 “하고 싶은 것, 해야하는 것 모두 열심히 해보았으면 좋겠다. 다만, 진로, 결혼 등 인생에 있어 중요한 선택을 할 때 나 혼자만의 생각으로 선택을 하는 것보다 주변의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결정을 하면 더 좋은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아빠의 마음으로 당부하며 앞으로 부천시 청년들이 좋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