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곧 K리그 1년을 맞이하는 루페타

- 올 시즌 팀 내 득점 1위(4득점), 공격포인트 1위(4득점, 2득점)
- 경기력과 멘탈 모두 성장한 2024시즌

차경호기자 | 입력 : 2024/06/05 [15:59]

▲ 보여줄게_완전히_달라진_나_곧_K리그_1년을_맞이하는_루페타(경기장면)  © 부천우리신문

 

▲ 보여줄게_완전히_달라진_나_곧_K리그_1년을_맞이하는_루페타(득점 후 세레모니)  © 부천우리신문

 

▲ 보여줄게_완전히_달라진_나_곧_K리그_1년을_맞이하는_루페타(득점 후 포옹  © 부천우리신문

 

루페타가 좀 살아나야 할텐데요.” 최근까지 경기 전 감독 사전 인터뷰를 위해 이영민 감독을 만난 기자들이 가장 처음 건네던 말이다.

 

이렇듯 이번 시즌 부천의 전력을 한층 높이기 위해 중요한 퍼즐이었던 루페타였다. 곧 부천에서의 1년을 맞이하는 루페타는 올시즌 K리그에 점차 적응하는 모습을 보이며 공격진에서 없어선 안될 핵심 멤버로 자리잡았다.

 

루페타는 지난 2023시즌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부천FC1995(구단주 조용익 부천시장, 이하 부천)에 입단했다. 포르투갈 국적의 루페타는 포르투갈 명문 FC포르투 유소년 및 연령별 대표(포르투갈 U17, U18, U19) 출신으로 입단 당시 많은 기대를 받았다.

 

타고난 피지컬을 바탕으로 힘과 스피드를 겸비한 루페타는 입단 후 현재까지 리그 통산 28경기에 출전해 5득점 3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 중 1득점과 1도움을 제외하고 모두 올 시즌에 기록한 내용일 만큼 지난 시즌이 비해 확연하게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루페타는 올 시즌 12경기에 출전하며, 현재 팀 내 득점 1(4득점)과 함께 공격포인트 1(4득점, 2도움)를 기록하고 있다. 직전 15라운드 충남아산전에서는 2득점으로 활약하면서 팀을 대승으로 이끌었고, 라운드 MVP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러한 루페타의 긍정적인 변화에 대해 이영민 감독은 가장 먼저 태도를 칭찬한다. 이영민 감독은 루페타가 지난 동계전지훈련부터 달라진 태도로 훈련에 임했다고 이야기했다. 늘 훈련에 진지하게 임하며, 자신이 K리그에서 어떻게 하면 살아남을 수 있을지 연구하는 모습이 엿보인다고 칭찬했다.

 

또한 멘탈적인 부분에서도 루페타는 지난 시즌보다 더 단단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경기 내용에 대한 대한 질문에 그는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우리에게는 더 많은 경기가 남아있다. 몸과 마음을 빠르게 회복하고 다음 경기에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치열하게 순위싸움 중인 부천에게 이번 3주의 휴식기 이후는 남은 시즌의 흐름을 결정하는 중요한 분수령이 된다. 또한 이번 시즌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팀을 이탈하면서 루페타의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

 

루페타는 현재 부천 입단 후 가장 기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 좋은 활약과 더불어 첫 수훈선수 기자회견까지, 프로페셔널한 자세로 끊임없이 노력한 댓가에 대한 소기의 성과를 보여주었다.

 

루페타는 지난 경기가 끝나고 많은 팬들이 ‘LU! LU! LU!’ 하는 콜을 보내줬다. 나의 활약으로 팬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고 전하면서 한국말로 감사합니다.” 인사하며 활짝 웃었다.

 

이어 그는 현재 팀이 정말 중요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팀을 위해 나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매 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을 더했다.

 

최근 네 경기 부천은 22무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다가오는 17라운드, 멘탈과 실력 모두 성장한 루페타가 팀을 상승세로 이끌지 기대되는 부분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