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원미구, ‘부동산거래 허위신고 신고포상금제’ 운영

“부동산거래 허위신고 딱 걸렸어”

차경호기자 | 입력 : 2024/06/10 [13:26]

▲ 원미구청 전경  © 부천우리신문

 

부천시 원미구(구청장 우종선)는 부동산거래 허위신고를 근절하고 투명·정한 부동산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부동산거래 허위신고 신고포상금제도를 운영한다.

 

허위신고 대상은 원미구 관내에서 거래 신고 된 부동산 중 부동산 거래가격 거짓 신고 금전 거래 없는 거짓 실거래 신고 허위 해제 신고 매매대금 편법 증여 등이다.

 

구는 신고 사항에 대해 증빙자료를 바탕으로 위법행위를 정밀하게 조사 후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세무서 등 관련 기관에 통보하고 위반자에는 과태료부과의 행정처분을 내린다.

 

또한 신고자에게는 신고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다만, 특정 거래의 거짓 신고 여부를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없는 근거를 제출하거나 익명 또는 가명으로 신고하여 신고인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 반행위를 하거나 위반행위에 관여한 자가 신고한 경우는 지급 대상자에서 제외된다.

 

 

우종선 원미구청장은 부동산거래 허위신고 신고포상금제를 통해 불법행위 없는 건전한 부동산거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