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

김선아 상임지휘자의 해설과 함께 듣는 고전 명작

차경호기자 | 입력 : 2024/06/10 [14:36]

▲ 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포스터  © 부천우리신문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부천시립합창단이 모차르트의 걸작 레퀴엠을 선보인다. 

▲ 지휘 김선아  © 부천우리신문


▲ 소프라노 양지영  © 부천우리신문

 

▲ 알토 김정미  © 부천우리신문

 

▲ 테너 김효종  © 부천우리신문

 

▲ 베이스바리톤 우경식  © 부천우리신문

 

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에서는 김선아 상임지휘자의 지휘 아래 국내 최정상 솔리스트인 소프라노 양지영, 알토 김정미, 테너 김효종, 베이스 우경식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협연하여 모차르트 최후의 마스터피스를 재현한다.

 

레퀴엠은 진혼곡, 즉 죽은 이의 영혼을 달래기 위한 가톨릭 미사곡의 일종이다. 제일 첫 순서인 입당송의 첫 마디 “Requiem æternam(영원한 안식을)...”에서 유래된 이름이다.

 

▲ 부천시립합창단  © 부천우리신문

 

▲ 부천필(예술의 전당)  © 부천우리신문


부천시립합창단이 연주할 모차르트의 레퀴엠1791년 작곡에 착수하였으나, 건강 악화로 몸이 쇠약해진 모차르트가 끝내 곡을 완성하지 못하고 죽었기 때문에 미완성으로 남은 작품이다. 오늘날 우리가 흔히 들을 수 있는 레퀴엠은 사후 그의 제자인 쥐스마이어가 모차르트의 스케치를 토대로 완성한 것이며, 쥐스마이어의 버전 이외에도 많은 작곡가의 판본이 존재한다.

 

따라서 미완성 작품의 운명이 그러하듯 모차르트의 레퀴엠을 두고 그 이면에 많은 논쟁과 소문이 무성하며, 현재는 다양한 가능성을 가지고 텍스트를 어떻게 해석하는지에 달려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이번 공연은 1부에서 김선아 상임지휘자가 작품 해설을 약 15분 간 진행하며, 2부에서 모차르트 레퀴엠을 연주하는 순서로 구성되어 감상에 앞서 관객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부천아트센터의 상징인 4576개의 파이프오르간으로 연주되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 감상 포인트다. 오르간 협연에는 오르가니스트 이수정이 함께한다.

 

부천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호국보훈의 달 기념 모차르트, 레퀴엠은 오는 620() 오후 730분 부천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종교를 초월해 인류의 유산으로 남은 모차르트의 미완성 걸작인 레퀴엠을 순도 높은 연주로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