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온 윌로우하우스의 첫 번째 개인관람객

차경호기자 | 입력 : 2024/07/04 [17:47]

 

유한대학교(총장 김현중)의 윌로우하우스(유일한 기념홀) 예약시스템을 리뉴얼한 후 본격적으로 개인관람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유일한 박사를 기리는 전시 공간인 윌로우하우스(유일한 기념홀)는 지난 17일 예약 페이지를 개편하면서 누구나 방문할 수 있도록 신청 인원에 제한을 두지 않는 개인 관람을 진행한다.

 

첫 번째 개인 관람은 지난 달 28일에 이루어졌으며, 그 주인공은 미국에서 온 세 모자로, 유일한 박사와 같은 재미교포였다.

 

미국에서 만 8, 6살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해당 관람객은 우연히 유튜브를 통하여 유일한 박사의 독립운동에 관한 이야기를 접하였다고 한다. 그것을 시작으로 그의 이야기에 사로잡혀 더 알아보다가 유한대학교 내 윌로우하우스를 알게 되었고, 아이들의 한국어 교육을 목적으로 한 달간 한국에 머무는 동안 윌로우하우스를 관람하기로 결정하여 신청 이메일을 보냈다고 전했다.

 

세 모자는 윌로우하우스에 전시되어 있는 유일한 박사의 이야기를 꼼꼼히 관람하였다. 전시 해설 도중 도서 '살아있는 갈대'가 전시된 이유를 물었고, 유일한 박사와 저자 S. 펄벅의 이야기, 그리고 유일한 박사가 모티브가 되어 소설 속 주인공 김일한이 탄생한 과정 등에 대해 흥미롭게 들었다.

 

관람 후 소감을 묻는 질문에 재미교포셨던 유일한 박사의 생애는 나와 내 아이들에게 롤모델이었다. 한국 방문차에 유일한기념관 오픈 소식을 접하게 되었고 좋은 기회로 방문하게 되어 기쁘다." 라고 전했다.

 

 

 

해당 관람객처럼 윌로우하우스를 관람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윌로우하우스 예약 페이지를 통해 신청 후 관람이 가능하다. 특히 매달 마지막 주 금요일에는 최소 인원 제한 없이 개인 관람이 가능하므로 누구나 신청해 윌로우하우스를 방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